<성균관 스캔들> 박유천-서효림, ‘달달’한 첫 입맞춤!

‘물랑’ 커플 이은 ‘랑데부’ 커플 로맨스에 네티즌 ‘두근!’

가 -가 +

선데이뉴스
기사입력 2010-09-21 [14:55]

 
-<성균관 스캔들> 서효림, ‘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다?!’ 박유천과 수줍은 첫 입맞춤으로 본격 로맨스기류 형성!
-박유천, ‘강골처자’ 박민영-‘금지옥엽’서효림 사이 ‘갈팡질팡’ 삼각관계 스타트!

 
KBS 2TV 월화드라마 <성균관 스캔들>[극본 김태희ㆍ연출 김원석ㆍ제작 래몽래인]에서 금지옥엽 곱디고운 자태로 뭇 남심(男心)을 사로잡고 있는 일편단심 로맨티스트 서효림(하효은 역)이 드디어 박유천(이선준 역)과 이야기책 같은 달달한 첫 입맞춤을 나눈다. 

‘만개한 부용화를 꺾어오라’는 신방례 밀명을 풀기 위해 그녀를 찾아온 박유천의 기품 있는 용모와 올곧은 성품에 한 눈에 마음을 뺏긴 서효림은 대쪽선비 박유천의 거절에도 굴하지 않고 줄곧 그려온 이야기책 같은 사랑을 쟁취하기 위해 적극적인 애정공세를 펼치고 있다.

특히, 지난 20일(월) 방송된 <성균관 스캔들>에서는 대사례 결승전에서 박유천의 ‘탕평접’과 오빠 전태수(하인수 역)의 ‘장의방’이 자존심을 건 한판 승부를 펼치는 과정에서 누구보다 열심히 박유천을 응원, 팽팽한 접전 끝에 결국 승리를 거둔 박유천에게 마음을 담은 술띠를 선물했다.

그렇게 일편단심 지성이면 감천이고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다는 옛말이 통한 것일까. 오늘(21일) 방송되는 <성균관 스캔들>에서 서효림은 차갑기만 한 원칙주의자 박유천에게 감출 수없는 진심을 보이며 꿈에 그리던 첫 입맞춤을 나누게 된다.
 
일찍이 대사례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박민영(김윤희 역)과 ‘물랑(대물 김윤희+가랑 이선준)’ 커플로 오묘한 애정기류를 형성한 바 있는 박유천은 서효림과 ‘랑데부(가랑 이선준+부용화 서효림)’ 커플로 새로운 러브라인을 형성, 본격적인 삼각관계의 돌입을 예고하며 네티즌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. 

이에 <성균관 스캔들> 제작사 변상철 PD는 “조선시대 캠퍼스 ‘성균관’에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사건들을 계기로 싱그러운 청춘 유생들의 가지각색 사랑이야기가 점점 그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. 주인공들의 푸릇푸릇한 감정선을 따라 드라마를 보신다면 첫사랑의 두근거림을 다시금 느끼실 수 있을 것”이라고 귀띔했다. 

한편, ‘구용하(송중기 분)’의 깜찍한 함정에 빠진 ‘김윤희’가 ‘문재신(유아인 분)’에게 여인임을 들키는 장면으로 엔딩을 장식, 극 전개에 긴장감을 더하고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<성균관 스캔들>은 국내 최초 ‘2010 F1 코리아 그랑프리 대회’ 개최를 앞둔 전남 일대에서 촬영을 진행 중이며 오늘 21일(화) 밤 9시 45분 8회가 방송된다.


 



선데이뉴스의 다른기사보기
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
URL 복사
x

PC버전 맨위로 갱신

Copyright ⓒ K스타뉴스. All rights reserved.